[53rd 백상] 양세형·박나래, TV부문 예능상 “우쭐하지 않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백상예술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백상예술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양세형과 박나래가 나란히 TV부문 남녀 예능상을 수상했다.

양세형과 박나래는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녀 예능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양세형은 김국진(‘불타는 청춘’), 김종민(‘1박2일’), 박수홍(‘미운 우리 새끼’), 유민상(‘개그콘서트’)을 제치고 수상했다.

그는 “자리에 참석하는 걸로 알고 왔다. 얘기 준비한 것도 없다. 열심히 아이디어를 짜고 있는 ‘코빅’ 개그맨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인사하며 가족, 지인들에게 인사했다.

양세형은 “상 받았다고 우쭐하지 않고 원래 하던대로 열심히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나 혼자 산다’로 수상하게 된 박나래는 “목 수술한지 얼마 안 돼서 목소리가 고급스러워서 죄송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나래는 “거인 장도연, 김지민에게 감사하고 도플갱어 김숙 씨에게 상을 받아 감사하다”며 재치 있게 말했다. 그는 “더 많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허리 숙여 인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