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남지현, 흑역사 구남친 황찬성 사이다 응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남지현-황찬성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황찬성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이 바람 핀 구남친 황찬성에게 복수의 한 방을 날렸다.

오는 10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측은 3일 은봉희(남지현)가 장희준(황찬성)에게 복수의 ‘팔 꺾기’를 선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집필한 권기영 작가와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을 공동연출한 박선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봉희와 희준은 호텔 삼자대면 후 검찰청 앞에서 우연히 다시 마주친 모습이다. 희준은 바람 현장을 들켰음에도 뻔뻔하고 당당한 표정으로 봉희 앞을 막아서고 있고, 봉희는 그런 그를 어이없다는 듯 바라보고 있다. 마주 선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보는 이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특히 당황한 표정이 역력한 희준의 모습과 함께 봉희가 희준의 팔을 꺾어버리며 사이다 응징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희준의 안하무인 태도에 화를 참지 못한 봉희가 그를 단번에 제압하며 통쾌한 복수를 한 것. 희준은 고통으로 완전히 일그러진 얼굴을 한 채 굴욕을 당하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희준이 왜 봉희 앞을 막아선 건지, 도대체 어떤 이야기를 했길래 그토록 봉희를 분노하게 만든 건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봉희의 불꽃같은 반격이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시원하게 만들어주며 기대를 더한다.

‘수상한 파트너’ 측은 “호텔에서 힘없이 주저앉았던 봉희가 자신의 흑역사인 희준을 제대로 응징하는 장면이다”면서 “무한 긍정 봉희의 복수는 시청자들에게 사이다 같은 통쾌함과 시원함을 전해 줄 것이다. 또 이후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상상을 뛰어 넘는 충격적인 사건과 마주하게 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으로 이들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사임당, 빛의 일기’ 후속으로 오는 10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