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김종진, 허공도 청소하는 프로불편사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백년손님' 김종진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김종진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꼼꼼쟁이 사위 김종진의 청소 비법이 공개된다.

4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김종진이 장모 최 여사에게 특별한 청소 비법을 전수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김종진은 두 번째 처가 입성을 훌륭히 마치고 다음날 늦게까지 늦잠을 잔다. 장모 최 여사는 김서방을 깨웠다 잔소리 폭탄을 맞을까 봐 모든 행동을 조심한다. 밥을 먹을 때는 그릇 부딪히는 소리에도 조심하고, TV를 볼 때도 음소거 설정을 하는 등 장모님의 눈물겨운 노력에도 사위 김종진은 잠에서 깨고 만다.

소리 없이 TV를 보는 장모를 보며 “왜 소리가 안나냐”고 묻는 김서방에게 최 여사는 “김서방이 잠이 깰까 봐 소리를 줄였다”고 대답한다. 잔소리를 피하기 위한 대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유를 알 길 없는 김서방은 장모의 배려에 감동한다.

그러나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집안 청소를 하겠다고 나서는 김서방 때문에 처가의 분위기는 180도 바뀌게 된다. 청소기부터 집어 든 김서방은 청소기의 흡입력이 탐탁지 않은 듯 청소기 노즐을 확인한다. 먼지로 가득한 청소기 노즐을 보고 경악한 김종진은 노즐에 덕지덕지 붙은 먼지를 떼어내며 장모에게 잔소리를 시작한다. 뿐만 아니라 바닥을 다 청소하고 난 후 김서방은 노즐을 떼어내고 허공에 청소기를 갖다 대 빨아들인다. 허공에 떠다니는 먼지까지도 청소해야 된다는 것이다.

아무도 생각지 못했던 꼼꼼쟁이 사위 김종진의 집안 청소 비법은 4일 오후 11시 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