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민진웅♥이미도, 결혼은 역시 현실? 역대급 가시밭길 #시누이 #아주버님 #신혼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미도 커플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미도 커플 / 사진=방송화면 캡처

민진웅과 이미도 커플은 무사히 결혼할 수 있을까.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의 변 씨 가족의 장남 변준영(민진웅)과 김유주(이미도)커플의 미래에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김유주의 임신 소식 이후 본격적인 결혼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갖가지 내·외적 장벽에 부딪쳐있기 때문이다.

먼저 만만치 않은 시누이 둘과 불편한 관계인 시누이 한 명, 갑자기 생겨난 아주버님까지 가족들과의 관계를 푸는 일이 관전 포인트다. 심지어 새 아주버님은 같은 회사 아티스트 안중희(이준)로 김유주와 변미영(정소민)의 사이도 이미 알고 있다. 미영의 고민을 보고만 있지는 않을 그의 행보에 호기심이 더해진다.

변혜영(이유리)과 변라영(류화영)은 앞서 김유주가 변 씨 집안에 첫 인사를 왔을 때 강렬한 포스를 드러냈으며 이후 변혜영은 내 동생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며 통쾌한 충고도 건넸다. 이러한 변 씨 자매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지만 그만큼 첫째 커플에게 닥친 위기는 커 보이는 상황이다.

또 이들은 옥탑과 반지하방 등을 전전하며 집을 알아보러 다니는 모습을 통해 현실적인 문제에 직면한 커플의 단면을 나타내기도 했다. 예산 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대출에도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 두 사람은 결국 결혼 후 합가를 하자는 데 의견을 모으게 됐다.

지난 방송에서 변미영은 김유주에게 “너를 한 번에 용서하고 한 가족으로 받아들이기는 힘들지만 일단은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선언, 김유주 뿐 아니라 안방극장도 깜짝 놀라게 했다. “우리 오빠가 상처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는 미영의 선택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과연 준영 커플은 여러 가지 여건을 딛고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민진웅과 이미도 커플, 그리고 긴 고민 끝에 강단 있는 결정을 내린 정소민 등 점차 흥미를 더해가는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주말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