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배종옥, 오지은 향한 복수의 칼날 “자식 잃는 고통 알게 해줄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이름없는 여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이름없는 여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배종옥은 오지은에게 복수할까.

지난 2일 방송된 KBS2 저녁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7회분에서 홍지원(배종옥)은 손여리(오지은) 때문에 자신의 아들이 죽었다 생각, 복수를 다짐했다. 뱃속의 아이를 살리려 스스로 이름까지 지우고 교도소로 들어간 여리를 찾아낸 것이다.

여리는 지원의 지시를 받은 남성으로부터 도망쳤고 그 와중에 남성이 폐건물 아래로 추락했다. 남자의 휴대폰으로 걸려온 전화를 받았고 발신자는 지원이었다. 연락을 받은 이가 여리임을 안 지원은 분노에 가득 찬 목소리로 아들이 죽었다며 “네가 어디에 숨어있든 끝까지 찾아낼 거야. 찾아서 자식 잃는 고통이 어떤 건지 똑같이 알게 해 줄 거야”라고 복수를 예고했다.

추락 사고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다 자신의 신분이 조회되지 않는단 사실을 알게 된 여리느아이를 지키기로 다짐, 감옥에 숨기 위해 ‘나는 살인자’라며 범행을 인정했다.

살인죄로 징역 10년형을 받은 여리는 교도소에서 출산을 했고, 제 자식이니 키워주지 않을까 기대감에 연락했던 무열(서지석)은 해주와 함께인 것을 알았다. 마지막 희망마저 꺾인 여리는 아이를 보육원으로 보낼 수밖에 없었다.

여리가 아이와 마지막 인사를 하고 돌아서려는데 불청객이 찾아왔다. 지원이 무열의 통화 기록을 보고 여리의 위치를 알아낸 것. “내가 그랬지, 널 꼭 찾아낼거라고”라는 지원의 목소리는 매서웠다. 지원은 여리와 그녀의 아이에게 어떤 복수의 칼날을 드리울까.

‘이름 없는 여자’는 평일 오후 7시 5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