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열전②] ‘그거너사’-‘터널’ 끝나고 뭐 볼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와 OCN ‘터널’이 종영을 앞두고 있다. 후속작으로 방송되는 tvN ‘써클’과 OCN ‘듀얼’은 한국 드라마 환경에서 쉽게 볼 수 없는 SF 장르다. 과감한 소재와 독특한 설정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써클’

'써클' 포스터

‘써클’ 포스터

레드벨벳 조이의 첫 주연작으로 인기를 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따뜻한 봄날 같은 순정소환 청량 로맨스를 그렸던 tvN이 그 색깔을 달리한다. 미스터리 SF 추적극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를 선보이는 것.

‘써클’은 2017년 현재와 2037년 미래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한다.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현재와 미래의 이야기가 한 회에 함께 펼쳐지는 일명 ‘더블 트랙’ 형식이다. 여진구는 2017년 현재를 배경으로 한 파트1에서, 김강우는 2037년을 배경으로 하는 파트2에서 활약한다. 파트1과 2는 각각 30분 분량이다.

‘써클’은 ‘푸른거탑’ 시리즈와 ‘황금거탑’, ‘SNL 코리아8’ 등 예능을 연출했던 민진기 PD가 선보이는 첫 드라마 연출작이다. 이에 따라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가 기획으로 참여해 힘을 보탰다. 10부작으로 편성됐다. 오는 22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 ‘터널’→ ‘듀얼’

'듀얼' 양세종

‘듀얼’ 양세종

반전과 미스터리, 허를 찌르는 전개로 사랑을 받고 있는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이 종영까지 단 4회 만을 남겼다. 30년 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휴머니즘 추적물로 시청률 5%를 넘으며 OCN 오리지널 드라마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터널’이 종영한 뒤에 OCN은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로 드라마 명가의 자리를 굳힐 예정이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다. 정재영은 베테랑 형사 장득천 역을 맡았고, SBS ‘낭만닥터 김사부’, ‘사임당: 빛의 일기’로 주목을 받은 양세종이 기억을 잃은 용의자 성준과 그에게 누명을 씌운 복제인간 성훈 역을 통해 인상적인 1인 2역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탄탄한 제작진 라인업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tvN ‘인형황후의 남자’,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 등을 통해 송재정 작가와 함께 집필했던 김윤주 작가와 ‘또 오해영’ 연출진으로 참여한 이종재 PD가 각각 극본과 연출을 맡는다. ‘듀얼’을 기획한 이승훈 PD는 “매 순간 눈을 뗄 수 없는 사건 전개는 물론, 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날려버릴 특급 추격 스릴러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자신했다.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