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육성재와 세종시 자전거 투어…부처별로 본인 자랑 ‘웃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끼줍쇼' 세종시 편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세종시 편 / 사진제공=JTBC

이경규가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국위선양’한 사연을 털어놨다.

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국가 행정의 중심, 세종시에서의 한 끼에 나선 규동브라더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밥동무로는 배우 이수경, 비투비 육성재가 함께한다.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청사는 총 1만 3000여 명의 공무원이 근무하며 여의도의 1/5에 달하는 엄청난 크기를 자랑한다. 규동브라더스와 이수경, 육성재는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구경에 나섰다.

이경규는 자전거를 타며 정부청사에서 부처별로 자신이 기여한 업적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국토교통부 앞에 도착한 그는 과거에 상을 받았던 것을 회상하며 “국토교통부는 내가 다 만든 것과 다름없다”라고 큰소리를 쳤다.

이경규의 자신감에 모두가 한 끼에 대한 성공을 확신하는 이때 그들의 기대와는 달리 현장 에 있던 공무원들은 “(규동브라더스는) 오늘 밥 굶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유인 즉 동네 대부분이 맞벌이가 많고, 야근이 잦아 저녁을 함께 하기가 어렵다는 것. 이러한 대답에 공무원에게 관대하던 이경규는 그들에게도 막말을 서슴지 않아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불길한 예언에도 불구하고 공무원과의 한 끼가 가능할지 그 결과는 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