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보영X이상윤, 드디어 복수 시작 “총구는 하나, 과녁은 김갑수·권율”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귓속말'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귓속말’ / 사진=방송화면 캡처

드디어 12회 만에 답답한 시청자들의 마음을 뚫어줄 사이다 반격이 시작됐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12회에서는 최일환(김갑수)을 잡기 위한 신영주(이보영)-이동준(이상윤)의 공조가 그려졌다. 그들의 타깃은 최일환의 꼬리 송태곤(김형묵) 비서를 향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긴장감을 더한 전개는 배우들의 열연과 어우러져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신영주, 이동준의 눈물로 시작됐다. 딸 신영주의 살인누명을 벗기기 위해 거짓 자백을 한 신창호(강신일). 신영주와 이동준은 신창호의 장례를 치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후 두 사람은 본격적인 반격의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 첫 번째는 신영주의 경찰 복직이었다. 이동준은 아버지 이호준(김창완)과의 연을 끊으며, 신영주의 복직에 힘을 가했다.

경찰로 복직한 신영주는 최일환의 비서 송태곤을 집중 수사해 나갔다. 송태곤은 최일환의 살인을 목격하고, 현장을 불에 태우며 뒤처리를 한 인물. 신영주는 송태곤이 휘발유를 구입하는 영상을 확보해 그를 압박해나갔다.

신영주가 기름을 부었다면, 이동준은 여기에 불을 붙였다. 이동준은 송태곤을 찾아가 최일환이 배신할 것을 암시했다. 송태곤은 최일환 대신 자신이 감옥에 갈까 불안해졌다. 그의 불길한 예감대로, 최일환은 홀로 빠져나갈 알리바이를 만들며 송태곤을 배신했다. 궁지에 몰린 송태곤은 돈을 챙겨 해외로 도망을 치고자 했다. 하지만 그마저도 실패로 돌아갔다.

이 모든 것은 송태곤을 잡기 위해 신영주와 이동준이 짠 계획이었다. 두 사람의 총알은 송태곤을 뚫고 최일환까지 향해 있었다. 신영주는 공항에서 송태곤을 체포했고, 그에게 최일환이 살인을 어떻게 했는지 추궁했다.

같은 시각 이동준은 최일환과 최수연(박세영)을 만났다. 최일환은 이동준에게 이혼서류를 내밀며 태백을 떠나라고 했다. 이에 이동준은 송태곤의 체포 소식을 전하며 최일환에게 충격을 안겼다.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지 하는 권력, 돈, 법을 쥔 태백의 대표 최일환에게 이동준은 “총구는 하나. 과녁은 두 개입니다. 최일환 대표와 강정일”이라며, 최일환뿐 아니라 강정일도 그들이 잡아야 할 상대임을 말했다.

과연 신영주와 이동준은 진실을 찾아, 죽은 신창호의 명예를 회복시킬 수 있을까. 이제 막 통쾌한 반격을 시작한 두 사람과 이들의 막강 호흡에 다음 이야기가 더욱 기대된다.

이날 신영주, 이동준의 반격과 함께 돋보였던 것은 박진감을 더한 이야기와 이를 쫄깃하게 그려낸 배우들의 연기였다. 통쾌한 반격을 이뤄낸 이보영, 이상윤의 물 오른 케미, 두 사람과 대립하는 악인들의 존재감 있는 열연이 극을 더욱 쫀쫀하게 만들어냈다. ‘귓속말’ 악역 포스를 책임지는 김갑수, 권율, 박세영뿐 아니라, 12회에서 제대로 장면을 훔쳐간 배우 김형묵의 존재감은 극을 풍성하게 채우며 시청자들을 흡입시켰다.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하는 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