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이상윤에게 “아버지 관 들어달라” 오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귓속말’ 이보영이 이상윤에 아버지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해달라고 부탁했다.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는 이동준(이상윤)이 신영주(이보영) 아버지 신창호(강신일) 장례식장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영주는 이동준에게 “조문객이 없다. 하루 종일 열 명도 안 된다. 엄마가 걱정하더라. 아빠 발인할 때 관 들어 줄 사람도 없을 거 같다고. 친척들한테 연락했는데 오겠다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동준은 “내가 신창호 씨 마지막 길 관을 들어도 되나. 사람 구해 보겠다”고 말하자, 신영주는 “이동준 씨가 들어 달라. 엄마하고 나 빼고 우리 아빠 어떻게 살아왔는지 믿어주는 사람 이동준 씨뿐이다. 아빠 가는 길 배웅해 달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를 본 이상윤 또한 “미안합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