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방탄소년단 뷔, 볼링장의 기부천사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V앱 영상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 사진=네이버 V앱 영상화면 캡처

방탄소년단 뷔가 볼링장의 기부천사로 등극했다.

2일 네이버 V앱에서 방송된 ‘달려라 방탄’에서는 볼링장을 찾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막내 정국을 이기는 미션을 수행해야했다.

뷔는 “제대로 하겠습니다”라는 비장한 말과 표정으로 볼링공을 잡고 섰다. 그러나 뷔가 던진 볼링공은 허공을 가로질러 떨어졌다.

어색하고 난감해진 뷔는 웃으면서 “엄지가 안 빠져요”라고 둘러댔고, 이에 랩몬스터는 “도랑에다 공을 기부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은 “기부천사냐”라고 말해 멤버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