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설경구 “브로맨스? 그보다 진해…임시완 사랑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설경구,불한당

배우 설경구가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제작 CJ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설경구가 임시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설경구는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진행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감독 변성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설경구는 임시완과의 호흡에 대해 “워낙 바른 친구라 좋았다.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으로 대한다”라며 칭찬했다.

또 설경구는 “아마 군대에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인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임시완은 황급하게 마이크를 잡으며 “아니다. 나 드라마 하나 더 있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이 느와르를 표방하지만 색다른 매력을 담아낸 것에 대해 설경구는 “요즘 브로맨스가 많다고 하지 않나. 난 (임시완과)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브로맨스보다 더 진한 관계가 있었다”라고 설명하며 “임시완 사랑한다”고 고백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불한당’은 범죄조직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가 교도소에서 만나 의리를 다지고, 출소 이후 의기투합하던 중 서로에 대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범죄액션드라마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됐으며 오는 1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