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임시완 “완성된 영화? 내 연기에 걱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임시완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임시완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임시완이 완성된 영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임시완은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진행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감독 변성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녹음을 할 때 잠깐 영화를 본 적이 있는데, 그땐 마냥 재미있었다”며 입을 열었다.

임시완은 “그런데 큰 화면에서 다시 내 연기를 보니까 부족한 점이 많이 보여서 걱정이 된다”라며 “촬영할 땐 너무 재미있어서 어떻게 나와도 여한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슬슬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불한당’은 범죄조직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가 교도소에서 만나 의리를 다지고, 출소 이후 의기투합하던 중 서로에 대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범죄액션드라마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됐으며 오는 1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