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측 “음반 사재기? 광고주 측에서 프로모션 용으로 구매”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라붐 팬사인회 / 사진제공=글로벌H

라붐 / 사진제공=글로벌H

그룹 라붐의 소속사 글로벌에이치미디어가 음반 사재기 의혹을 강력히 부인, 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2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라붐의 두 번째 미니앨범 ‘미스디스키스(MISS THIS KISS)’는 결코 ‘음반 사재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라붐은 이번 앨범을 통해 초동 판매량(음반 발매 후 일주일간 판매량) 2만 8000 장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걸그룹 중에서는 3위에 해당되는 수치인 동시에 라붐 자체 최고 기록이다. 덕분에 KBS2 ‘뮤직뱅크’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항간에는 라붐이 음반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라붐은 지난 2월 ‘S사’ 와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모델 광고계약을 2년 전속 모델 계약 체결 후 광고 촬영까지 마친 상태”라며 “‘S사’는 국내에만 500여개 이상 체인점이 있으며, 국내를 포함한 동남아시아에 가맹점을 두고 있는 글로벌 프랜차이즈 그룹이다. 광고주 측은 전국 매장 및 해외매장에 이벤트 프로모션용 이용 고객 증정 이벤트를 제안해 유통사를 통해 정당하게 CD를 이벤트규모에 맞게끔 구입했다. 프로모션 및 이용고객 증정 이벤트는 공지될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논란에 즉각 대응하지 않았던 것은 법적인 문제와 정황으로 인한 논란이 아니었던 점을 인지해 회사 공식입장 표명 자체의 기준을 모색하던 중이었으며 광고계약시 비밀유지조항에 의해 소속사 측은 5월 광고 공중파를 비롯한 전 매체 온 에어를 앞두고 있는 상태라 소속사만의 판단으로 입장을 알릴 수 없었음을 이해바란다”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허위 사실 유포 및 라붐 멤버들의 SNS에 악성 댓글을 남겨 소속사와 라붐의 이미지를 실추시킨 네티즌, 또 일부 매체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소속사는 “이번 논란으로 라붐 멤버들에게 쏟아지는 비난과 욕설로 인해 지난 수년간 정상의 걸그룹이 되기 위해 피와 땀을 흘린 라붐 멤버들의 노력이 폄훼되는 것을 더 이상 원치 않기를 바란다”며 “무엇보다 초동 대응을 하지 않아 상황이 이같이 번지게 된 점 팬 분들과 대중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이번 계기로 팬과의 소통에 더욱 힘쓰겠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