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육성재 “최근 들어 내 주가가 많이 올랐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육성재가 ‘대세’다운 입담을 뽐냈다.

3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최근 드라마뿐만 아니라 예능에서도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두 배우 이수경과 비투비의 육성재가 밥동무로 등장한다.

정체가 발각되기 전부터 육성재는 남다른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이 “(본인이) 시청자들이 깜짝 놀랄만한 게스트라고 생각하냐”고 묻자, “내 입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최근 들어 주가가 많이 올랐다”고 태연하게 답한 것.

일명 ‘잘생긴 또라이’로 불리는 육성재는 훈훈한 외모와는 달리 끊임없이 ‘아재 개그’를 선보이거나 대선배 이경규에게도 망설임 없이 훈수를 두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연신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이수경 역시 10년 전 예능 프로그램에서 강호동과 만난 인연으로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또한 이동하면서도 끊임없이 노래를 부르고 특유의 웃음소리로 비오는 현장을 밝게 만드는데 큰 공헌을 했다는 후문.

‘한끼줍쇼’는 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