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박선호 감독 “지창욱 캐스팅, 대만족할 수 밖에 없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박선호 감독이 지창욱의 눈빛에 감탄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의 박선호 감독은 “지창욱이 눈빛, 그리고 진심어린 연기로 여심을 사로잡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박 감독은 지창욱에 대해 “뇌섹검사 이미지를 정말 기대이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며 “촬영 순간순간 감정변화의 대처능력이나 연기가 정말 유연하고, 상대방 연기도 탁월하게 잘 받아 주며 열연중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지창욱의 눈빛이 정말 좋다는 걸 매번 느끼고 있고, 바스트샷 촬영때는 더욱 실감하게 된다”라며 “지금은 저와 현장 스태프분들이 카메라를 통해 이 모습을 먼저 보고 있지만, 방송이 시작되면 지창욱의 깊은 눈빛, 그리고 진심이 가득 담긴 연기로 인해 여성을 포함한 많은 시청자분들이 분명 반하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 감독은 “지창욱에게 여주인공 남지현과의 편한 호흡을 주문했는데, 센스 있는 그답게 남지현 뿐만 아니라 다른 연기자분들과도 친해지더라”라며 “촬영장에서도 배려뿐만 아니라 흔쾌히 분위기 메이커역할도 자처한다. 지창욱 캐스팅에 대만족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로, ‘사임당’ 후속으로 오는 10일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