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 두 번째 식당 오픈… 돌아온 시즌2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01

영화 ‘심야식당'(감독 마츠오카 조지)이 전작보다 풍성해진 이야기와 감동으로 2년 만에 돌아왔다.

‘심야식당’ 시리즈의 원작인 만화 ‘심야식당’은 일본에서만 누적판매 240만 부를 기록한 아시아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드라마, 뮤지컬, 영화로까지 만들어지며 오랜 시간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국내에서는 ‘심야식당’을 모티브로 한 TV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심야식당’ 콘셉트의 식당, 주점들이 들어서면서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2015년 처음 영화화된 ‘심야식당’은 마스터인 코바야시 카오루와 오다기리 조를 중심으로 평범하지만 따뜻한 일상과 이야기가 있는 음식으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성공, 개봉 주 외화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 3주 연속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그 인기를 증명했다.

2년 만에 돌아온 ‘심야식당2’는 오늘도 수고한 당신을 위로하기 위해 늦은 밤 불을 밝히는 특별한 식당에 대한 이야기이다. 시리즈로 이어지는 만큼 전작보다 더 탄탄한 스토리와 감성으로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특히 음식과 더불어 엄마와 아들, 할머니와 손자 등 가족적인 이야기가 더해져 더 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극 중 인물들이 함께 어우러지며 연출되는 친근한 분위기와 대사들은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큰 위로를 전할 것이다.

‘심야식당2’는 9년째 변함없이 코바야시 카오루, 오다기리 조가 주연을 맡고 있다. 또한 드라마 ‘심야식당’ 시즌1부터 맡아온 마츠오카 조지 감독이 연출을 맡아 다시 한번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질 예정이다. 6월 초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