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 톰 크루즈X’미션 임파서블’ 제작진이 뭉쳤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he Mummy

영화 ‘미이라'(감독 알렉스 커츠만)를 통해 사상 최강의 팀이 뭉쳤다. 현존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와 ‘미션 임파서블’ 제작진이 재회한 것.

‘미이라’에 톰 크루즈와 액션 블록버스터의 전설 ‘미션 임파서블’ 제작진이 참여했다. ‘미이라’는 수천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절대적 존재, 미이라 아마네트(소피아 부텔라)를 깨워 의문의 추락 사고를 당하고, 죽음에서 부활한 닉(톰 크루즈)이 전세계를 파괴하려는 그녀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다크 액션 블록버스터. 기존 ‘미이라’ 시리즈와는 차원이 다른 리부트 작품으로 다크 유니버스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초대형 프로젝트이자 톰 크루즈가 미이라와의 불가항력적인 대결에 맞서야 하는 미스터리한 상황을 그린다.

먼저 톰 크루즈가 극한의 액션을 보여줄 예정이다. 톰 크루즈는 ‘미이라’에서 수천 년간 잠들어 있던 미이라를 깨운 선택된 자 닉 모튼 역을 맡아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절체절명의 상황과 마주한다. ‘미션 임파서블’, ‘엣지 오브 투모로우’, ‘우주전쟁’ 등 톰 크루즈는 언제나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액션과 연기 열정을 보였다.

02

이번 ‘미이라’는 늑대인간, 드라큘라 등 유니버설 스튜디오 몬스터 영화의 세계관을 통합하는 다크 유니버스의 시작을 알리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지금껏 볼 수 없었던 톰 크루즈의 새로운 모습이 담겨있다. 파멸의 힘을 가진 절대적 존재 미이라에 맞선 톰 크루즈의 처절한 사투가 놀라움을 넘어 강렬한 충격을 선사할 것이다.

이와 함께 ‘미션 임파서블’의 제작진이 톰 크루즈의 초특급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미션 임파서블 3’ 각본가이자 ‘스타트렉’,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제작자였던 알렉스 커츠만 감독은 ‘미이라’에서 연출과 제작 맡아 블록버스터급 연출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엣지 오브 투모로우’ 등 4편이 넘는 작품에서 톰 크루즈의 오랜 파트너로 호흡을 맞춰온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미이라’의 각본에 합세했으며, 톰 크루즈의 맨몸 비행기 액션으로 화제가 되었던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의 스턴트 코디네이터 웨이드 이스트우드까지 합류 ‘미이라’만의 독보적인 극한의 액션을 완성했다.

‘미이라’는 오는 6월 8일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