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쇼미6’, 양날의 ‘역대급’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net '쇼미더머니6'

Mnet ‘쇼미더머니6’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과 지원자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의 이야기다.

‘쇼미더머니’는 2012년부터 이어진 Mnet의 대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아마추어부터 프로까지, 국내 래퍼들이 한데 모여 경연을 펼치고 우승자를 가린다. 이들을 평가하기 위해 실력파 힙합 뮤지션들이 프로듀서로 함께한다.

프로그램 우승자 출신으로는 로꼬(시즌1), 소울다이브(시즌2), 아이콘 바비(시즌3), 베이식(시즌4), 비와이(시즌5)가 있다. 모두 현재 힙합 씬에서 ‘대세’로 자리매김한 만큼 매 시즌 ‘쇼미더머니’ 우승을 향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번 시즌에서 그 인기가 말 그대로 ‘폭발’했다. 지난달 말 이틀 동안 열린 1차 예선에 1만 2000여 명의 지원자들이 몰린 것. 이는 전 시즌을 통틀어 최다 인원이다. 게다가 출사표를 던진 래퍼들의 클래스도 남다르다.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석, ‘언프리티 랩스타2’ 우승자 트루디 등이 이미 한 차례 서바이벌 우승으로 실력을 입증한 이들부터 1세대 힙합을 이끈 뮤지션들도 참가 소식을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피타입, 디기리, MC한새, 넉살 등이 그 주인공이다. 심지어는 ‘쇼미더머니1’에 프로듀서 자격으로 참가해 로꼬를 발굴하고 우승을 거둔 더블케이도 참전한다. 보다 수준 높은 경연을 기대할 만하다.

'쇼미6' 참가자 피타입·프로듀서 지코 / 사진=텐아시아 DB

‘쇼미6’ 참가자 피타입·프로듀서 지코 / 사진=텐아시아 DB

동시에 걱정을 사는 부분도 있다. 이들을 평가할 프로듀서로는 다이나믹듀오, 타이거JK와 비지(Bizzy), 지코와 딘, 박재범과 도끼 등이 출연하는데 이 가운데 지코와 딘, 박재범 등은 소위 ‘요즘’ 래퍼들이다. 1세대 힙합 뮤지션들의 음악을 듣고 래퍼의 꿈을 키웠을 이들이 되레 그들을 평가하는 위치에 서게 된 것. 과연 이들은 기라성 같은 선배 뮤지션들을 어떻게 평가할까. 또 시청자들은 그 평가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또 시즌6 참가자들 중 이슈가 된 것은 재도전자들이다. 보이비, 마이크로닷, 면도, 주노플로, 해쉬스완, 한해가 재도전을 알렸다. 대중의 눈에 익숙한 래퍼들이 다수 참여함으로써 언더그라운드를 주 무대로 활동하는 신예나 ‘쇼미더머니6’를 통해 데뷔를 꿈꾸는 무명의 래퍼들의 기회가 줄어드는 것은 아닐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게다가 ‘쇼미더머니’가 매 시즌 ‘악마의 편집’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만큼, 역대급 스케일을 자랑하는 이번 시즌6이 과연 이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쇼미더머니6’ 측은 현재 한국 1차 예선을 마쳤고, 오는 6일과 9일 뉴욕과 LA에서 미국 예선을 진행한다.

'쇼미더머니6' / 사진제공=Mnet

‘쇼미더머니6’ 1차 예선 현장 / 사진제공=Mnet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