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보영 억울함, 언제 풀리나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귓속말' 방송 캡쳐

/사진=SBS ‘귓속말’ 방송 캡쳐

‘귓속말’ 이보영이 결국 아버지를 잃었다.

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11회에서는 신창호(강신일)가 강정일(권율)의 제안을 받아들여 거짓 자백을 한 뒤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유택(김홍파)을 죽인 범인으로 몰린 신영주(이보영)는 경찰에 체포됐다. 이에 신영주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현장 블랙박스 영상이 필요한 상황. 이동준(이상윤)은 영상을 찾아 나섰다. 그러나 이동준보다 먼저 움직여 영상을 가로챈 이가 있었다. 강정일이었다.

강정일은 아버지 강유택을 죽인 최일환(김갑수)을 향해 복수의 칼을 겨누고 있었다. 최일환은 신영주의 범행 이유를 강정일과의 원한 관계로 엮었다. 신영주가 아버지에게 누명을 씌웠던 강정일에 대한 복수심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시나리오였다.

위기에 몰린 강정일은 신영주에게 모두가 살 길을 제안했다. 신창호가 자백을 하면, 블랙박스 영상을 주겠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신영주는 누명에서 빠져나갈 수 있지만, 신창호의 진실은 영원히 묻히고 만다. 신영주는 거래에 응하지 않았고, 이동준은 거짓 알리바이를 만들어 신영주를 구할 작전을 짰다.

이동준의 작전은 자신의 법조인 명예를 버리는 길이었다. 이동준은 신영주와의 불륜 스캔들을 터뜨려, 강유택 살해 시각 신영주가 자신과 함께 있었다고 알리바이를 꾸몄다. 하지만 이마저도 최수연에 의해 실패로 돌아갔고, 신영주와 이동준은 그대로 재판에 설 수 밖에 없었다.

같은 시각 강정일은 신영주가 자신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자, 직접 신창호를 찾아갔다. 결국 신창호는 딸을 살리기 위해, 김성식 기자를 죽였다고 자백했다. 끝까지 정의를 지키고자 했던 신창호는 딸을 위해 누명을 쓴 채 죽음을 맞이했다.

이제 스토리는 절정을 향해 가고 있다. 신창호의 자백으로 진실을 밝히기 더 어려워진 상황. 신영주와 이동준이 이를 어떻게 돌파해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귓속말’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