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H, 베일 벗었다…’199X’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트리플H / 사진제공=큐브

트리플H / 사진제공=큐브

트리플 H의 데뷔 앨범 ‘199X’가 공개되었다.

현아와 펜타곤의 후이, 이던으로 구성된 혼성 유닛 ‘트리플 H’의 첫 번째 미니앨범 ‘199X’가 1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음원 공개와 동시에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어 행복할 수 밖에 없는 슬픈 청춘들의 이야기를 영화적인 연출과 기법으로 이미지화 시켜 표현해냈다.

타이틀곡 ‘365 FRESH’는 1990년대를 연상시키는 신나는 펑크 스타일의 곡으로 ‘1년 365일 항상 쿨 하고 멋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원초적이고 화끈한 트랙 위에 신나는 가사와 개성 넘치는 멤버들의 목소리가 더해져 신나고 유니크한 곡이다.

트리플 H는 케이블TV K STAR 예능프로그램 ‘트리플H 흥신소’를 통해 세 멤버의 흥과 일상, 앨범 준비과정을 공개하고 새로운 유닛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트리플 H’는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