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 다시 과거로…예측불허 전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터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터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터널’ 최진혁이 과거로 다시 돌아갔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OCN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에서는 구치소에서 자살한 채로 발견된 정호영(허성태)이 목진우(김민상)의 면회 이후 죽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목진우가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전력이 있는 정호영을 자극했던 것. 정호영은 죽기 직전 박광호(최진혁)에게 진짜 연쇄살인범을 알 수 있는 단서가 담긴 편지를 남겼다.

수사팀은 이날 본격적으로 30년 전 연쇄살인을 수사하기 시작했다. 정호영이 남긴 편지 속 ‘노엘’이라는 단어와 뒤꿈치에 찍혀 있는 점의 염료를 바탕으로 범인이 30년만에 다시 연쇄살인을 시작한 이유를 분석했고, 신재이(이유영)에게 프로파일링을 부탁했다. 이 과정에서 진범인 목진우는 박광호가 30년 전 자신이 터널에서 마주쳤던 과거의 형사라는 사실을 눈치챘다. 이어 박광호는 목진우 교수를 의심하기 시작했고 둘 사이의 쫀쫀한 긴장감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박광호가 목진우가 범인이라는 것을 알아챈 순간, 목진우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목진우는 박광호의 딸인 신재이를 들먹이며 터널로 불러냈고, 이내 88년생 박광호(차학연)의 사망원인도 밝혀졌다. 88년생 박광호가 자신의 범행을 눈치채자 목진우가 가족을 빌미로 그를 유인, 살해했던 것. 이어 극 말미 목진우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던 박광호는 순식간에 다시 1987년으로 돌아갔다. 마지막 화까지 단 4회만을 남겨놓은 상황에서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기대감이 쏠린다.

운명이 교차하는 곳 OCN ‘터널’은 사람을 구하고자 하는 절실함으로 30년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수사물. 매주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 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