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강승윤·신보라·최승조·이세영, 1라운드 탈락이 아쉽고 아쉽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4-30 17-23-36-441-vert

1라운드 탈락이 아쉽다. 강승윤·신보라·최승조·이세영이 출중한 노래 실력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을 차지한 54대 가왕 노래9단 흥부자댁에 맞서는 복면가수 8인의 듀엣곡 무대가 펼쳐졌다.

1라운드는 타로맨과 부채도사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혁오의 ‘위잉위잉’을 선곡해 완벽한 무대를 뽐냈다. 투표 결과 타로맨이 승리했고, 부채도사는 포맨의 ‘베이비 베이비’를 부르며 정체를 드러냈다. 그는 바로 위너의 강승윤이었다.

강승윤은 “그룹 활동만 하다 보니까 솔로 무대에 설 기회가 없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서 노래를 불러 보고 싶은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1라운드는 올라 가라고 했는데, 너무 아쉬웠다”고 전했다.

2라운드 대결은 바다여신과 김빵순이 올라 현진영의 ‘흐린 기억 속의 그대’를 불렀다. 김빵순은 다리를 다친 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지만 두 사람은 강인한 매력으로 남다른 카리스마를 뽐냈다.

대결 결과 김빵순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차지연의 ‘살다 보면’을 부르며 모습을 드러낸 바다여신의 정체는 개그우먼 신보라였다. 웃음기를 걷어낸 진지한 무대로 환호를 얻었다. 신보라는 “파일럿에 출연했었다”라면서 “내가 좋아하는 별명이 노래하는 개그우먼이다. 노래도 하고 웃음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나왔다”고 했다.

3라운드 대결은 카네이션맨과 장난감소년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더 블루의 ‘너만을 느끼며’ 열창했다. 달콤하고 따뜻한 무대로 어깨가 들썩이기도 했다. 투표 결과 카네이션맨이 승리했다. 장난감소년은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부르며 얼굴을 드러냈다. 그는 ‘일밤-차승원의 헬스클럽’에서 미남 트레이너로 불렸던 최성조였다.

최성조는 “팬 미팅도 간고등어 조림집에서 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운동하는 음악하고 연관이 없다고 생각한다. 헬스장을 보면 음악을 튼다. 음악과 살아온 인생이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마지막 대결은 키싱구라미와 아기물개가 윤하의 ‘기다리다’를 선곡했다. 두 사람의 깨끗한 목소리와 화음이 돋보였다. 2라운드 진출자는 아기물개였고, 키싱구라미는 신현희와 김루투의 ‘오빠야’를 애교 넘치게 부르며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세영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