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그림자떼와 여의도 추격전..”다 끝났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이왕 이렇게 된 거, 다 끝났어”

박명수는 2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독특한 방식으로 추격전에 참여했다.

이날 추격전은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거짓말을 할 경우에는 자신과 같은 그림자가 한 명씩 추가되는 식이다.

조용히, 또 조심스럽게 움직여야 하는 추격전의 특성상 그림자는 방해가 될 수밖에 없다.

박명수는 계속해서 그림자가 추가되자 “이왕 이렇게 된 것, 어디 한 번 해보자”며 거짓말을 계속했다.

양세형의 꾀에 넘어간 뒤로 박명수는 유재석과 하하와 전화를 걸어 “내가 술래다” “다 끝났다” 등 거짓말을 이어간 결과, 박명수의 그림자는 계속 늘어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