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유재석, 봄바람 휘날리며 ‘즉석 팬미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유느님’이란 별명을 증명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추격전 ‘진실게임’ 편이 담겼다. 이날 추격전은 거짓말을 할 수 없는 콘셉트로, 멤버들이 거짓말을 할 때마다 그림자가 한 명씩 추가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여의도 거리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이색 추격전을 파악했다.

특히 유재석은 어린아이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으며 ‘유느님’의 면모를 뽐냈다. 학원을 가던 초등학생에게 소시지를 선물 받는가 하면, 가던 길도 멈추고 유재석의 모습을 담는 어린이도 만났다.

아이들은 눈앞에 유재석에게 “가슴이 떨린다”며 “학원에는 ‘유재석을 봤다’고 하면 된다”고 말해 그를 웃게 했다.

유재석은 아이들과 사진을 찍으며 즉석에서 팬미팅을 열고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