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 비교는 거절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아이돌 마스터.KR-꿈을 드림' 방송화면 캡처

사진=’아이돌 마스터.KR-꿈을 드림’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 역대급 청춘 드라마 탄생의 조짐을 보이며 첫 포문을 열었다.

지난 28일 SBS funE, SBS플러스, SBS MTV에 교차 편성된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극본 신혜미 원영실, 연출 박찬율, 이하 아이돌마스터.KR)은 ‘리얼걸프로젝트’ 연습생들의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녹여내며 성공적인 첫 걸음을 뗐다.

이날 방송은 대한민국 최고의 걸그룹 레드퀸 멤버 수아의 사고 장면으로 시작됐다. 수아와 프로듀서 강신혁(성훈) 두 사람 사이에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암시해 극 초반부터 긴장감을 높였다.

데뷔 직전 회사가 망해 위기에 빠진 영주, 소리, 유키카, 재인, 태리가 조력자인 미스터리 825엔터 대표 심민철(박철민 분)을 만나 825엔터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려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성훈은 무뚝뚝한 천재 프로듀서 강신혁으로 분해 대세 로코 남주와는 또 다른 모습으로 폭넓은 연기력을 보였다. 미스터리 825엔터 대표 박철민은 개성 가득한 감초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에 성훈과 ‘리얼걸프로젝트’의 훈훈한 비주얼이 더해져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상황. 때문에 ‘아이돌마스터.KR’은 첫 회부터 눈 호강 시키는 비주얼과 성훈, 박철민의 안정적인 연기에 청춘 드라마 속 기본 요소인 고난과 역경을 실제 아이돌 지망생을 통해 리얼하게 표현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납골당에서 만난 성훈과 수지의 모습에서 충격과 당황스러움이 드러나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을 더했다.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은 매주 금요일 SBS funE 채널에서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며, 이후 오후 11시 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시 SBS MTV에서 주 1회 방송 된다. 또한 아마존을 통해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