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업다운] <뿌리깊은 나무>, 반전과 동시에 굳힌 수목드라마의 왕좌

[시청률 업다운] <뿌리깊은 나무>, 반전과 동시에 굳힌 수목드라마의 왕좌
SBS 가 10회 만에 시청률 20%를 넘어섰다. 3일 방영된 는 20.2%(AGB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는 17.4%를 기록한 2일 방영분보다 2.8%P 상승한 수치다. KBS 또한 14.1%로 전날 13.3%보다 0.8%P 높아진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업다운] <뿌리깊은 나무>, 반전과 동시에 굳힌 수목드라마의 왕좌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밀본의 본원 정기준의 정체가 가리온(윤제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리온과 대면한 이신적(안석환), 또한 본원에 대한 정보를 자신이 전달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윤평(이수혁)과 도담댁(송옥숙)에게 분노하던 심종수(한상진)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에 휩싸인 것. 또한 아직 그의 정체를 알지 못하는 이도(한석규)가 밝은 표정으로 가리온을 만나러 가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에 대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가 한창 흥미로운 전개를 펼쳐놓고 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는 가운데, 오는 9일 MBC 의 첫 방송 후 수목드라마의 시청률 판도가 과연 어떻게 바뀔 것인지 주목된다.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