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이하늘 “그룹이 오래 가려면 같이 까야 할 빚이 있으면 된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이하늘: “그룹이 오래 가려면 같이 까야 할 빚이 있으면 된다”
– 3일 방송된 KBS 에 출연한 DJ DOC의 이하늘. 이하늘은 이날 방송에서 DJ DOC가 수백만 장의 앨범을 팔았음에도 정당한 수익을 배분받지 못한 과거를 폭로했다. 김창렬은 3집 앨범이 20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렸지만, 얻은 수익은 “개인이 2억 원 밖에 받지 못했다”고 구체적으로 수치를 밝히기도 했다. 방송 내내 계속된 폭로의 끝에 이하늘은 “그룹이 오래 가려면 같이 까야 할 빚이 있으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타임라인] 이하늘 “그룹이 오래 가려면 같이 까야 할 빚이 있으면 된다”
개코: “이 방송 나가면 토니안 형님과 좀 멀어질까요?”
– DJ DOC와 함께 에 출연한 다이나믹 듀오. 다이나믹 듀오는 과거 “흑백논리가 강했던 시절이 있었다. 한국 가요는 다 별로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MC 유재석이 “그래서 옛날에 H.O.T.를 공격한 것이냐”고 묻자 다이나믹 듀오 두 사람은 민망해 하며 “너는 한국 가요계의 H.O.T. 너는 근데 우리 가요계의 옥의 티, 잡티”라고 가사를 쓴 적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는 “토니안 형님과 군대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같이 지내니 너무 좋은 사람이었다. 그런데 토니안 형님은 그 노래를 전혀 모른다. 우리가 경솔했다”며 토니안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에 개코가 “그런데 이 방송 나가면 토니안 형님과 좀 멀어질까요?”라고 걱정하자 MC 박미선은 “멀어지지는 않지만, 더 이상 가까워지진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