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지침’ 봉태규 “연기, 처음으로 재미있고 행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보도지침' 공연 장면 / 사진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연극 ‘보도지침’ 공연 장면 / 사진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봉태규가 연극 무대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봉태규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TOM 2관에서 진행된 연극 ‘보도지침'(연출 오세혁)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지난주 첫 공연을 올렸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공연이 올라가는 것이 아쉬울 정도로 연습하는 과정이 좋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17년 연기를 했는데 지금까지 ‘재미있다’라는 상태 혹은 기분을 느낀 적이 없었다. 늘 스트레스를 받고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봉태규는 “결과를 떠나서 연습하는 과정이 정말 행복하다. 연기를 하는 것이 재미있다”면서 “하루 하루 행복하다. 이 작품을 했다는 것이 굉장히 만족스럽다. 내일이 오는 게 싫을 정도로 오늘이 행복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보도지침’은 정부가 각 언론사에 보도 방향과 내용·형식까지 시달하며 언론을 철저하게 통제했던 1986년 전두환 정권 당시, 김주언 한국일보 기자가 월간지에 보도지침 584건을 폭로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오는 6월 11일까지 대학로 TOM2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