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신원호의 이상형 월드컵…전지현VS조보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글의 법칙'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 사진제공=SBS

크로스진 신원호의 이상형은 전지현일까 조보아일까?

오는 28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편에서는 크로스진 신원호와 지상렬, 조보아, 세 사람이 함께 멘타와이 부족의 주식인 사구나무 채취에 나선다.

사구를 채취하던 중 지상렬은 신원호에게 “전지현 씨는 실제로도 예쁘냐”며 뜬금없는 질문을 던졌다. 신원호가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전지현을 짝사랑하는 꽃미남 천재 해커 태오 역을 맡았었기 때문. 신원호는 지상렬의 갑작스러운 질문에 “예쁘다. 정말 예쁘시다”라고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대답했다.

이어 장난기가 발동한 지상렬이 신원호에게 “전지현이냐, 조보아냐”며 돌발 질문을 던져 뜻밖의 ‘이상형 월드컵’이 펼쳐졌다. 신원호는 당황한 듯 “둘 다 너무 예뻐서 답하기가 너무 어렵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조보아는 뜸 들이는 신원호에 “그래도 여기선 조보아라고 해야지”라며 귀여운 말투로 강요했다고.

한편, 정글을 통해 인연을 맺은 91년생 동갑내기 조보아와 신원호는 생존 내내 티격태격하다가도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등 ‘동갑 케미’를 십분 발휘한다. 특히 신원호는 조보아에 대해 “보아가 있어서 든든했다. 어딜 가도 보아가 날 보호해줘야 할 것 같다”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