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현우, 사랑스러운 남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거너사' 이현우 / 사진제공=tvN

‘그거너사’ 이현우 / 사진제공=tvN

이현우의 로맨스가 연애 감성을 자극했다.

tvN 월화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에서 강한결(이현우)과 윤소림(조이)의 로맨스가 더욱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5일 방송에서는 한결과 소림이 밤새 통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면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깨웠다.

한결은 서찬영(이서원)과의 다툼으로 마음이 불편했지만 소림의 전화에 자신의 감정은 잠시 묻어두고 반가운 기색을 비췄다. 그리고 중요한 공연을 앞두고 악몽을 꾼다는 소림을 따뜻한 격려로 안심시키고, 소림이 잠들 때까지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자상함을 보였다.

이현우는 자신보다 상대방을 먼저 걱정하는 달콤한 배려를 선보이며 든든한 남자친구를 표현했다. 또, 진심 어린 위로로 용기를 북돋아주고, 자장가처럼 포근한 목소리로 불안한 마음을 잠재우는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특히 전화를 끊지 않은 채 의자에 앉아 선잠을 자던 이현우의 비몽사몽한 모습은 캐릭터를 더욱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전화 통화를 하는 내내 보인 이현우의 스윗한 매력은 시청자들의 입가에 미소를 자아냈다. 힘든 상황 속에서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어 주는 훈훈한 모습으로 한결과 소림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현우는 든든하고 달콤한 매력으로 캐릭터의 호감도를 높이는 동시에 흔들림 없는 직진 애정 공세로 순정 소환 로맨스의 설렘 지수를 상승시키고 있다.

이현우, 조이, 이정진, 이서원, 홍서영 등이 출연하는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