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이 ‘쌈, 마이웨이’를 선택한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서준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박서준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 박서준이 “고동만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낙관적으로 헤쳐 나가는 멋있는 친구”라고 표현,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깊은 이해도를 드러내며 올봄, 드라마 팬들의 ‘인생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에서 세상을 돌려차기 하고 싶었던 파이터 고동만 역으로 분한 박서준. 남들 눈에는 서류부터 광탈하느라 공채 전쟁의 틈에도 껴보지 못한 마이너 인생 같지만, 흥과 드립을 잃지 않는 멘탈 부자의 유쾌함 혹은 무모함으로 인생의 진정한 주인, 그리고 모두가 응원할 수밖에 없는 파이터로 거듭날 예정이다.

“동만이는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보단,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지고 삶을 꾸려나간다. 본인에게 주어진 삶의 진정한 주인이 되어 인생을 즐기는 친구”라고 동만을 설명한 박서준은 “정직하고 바른 성향으로 링 위에서도 오로지 정공법을 택하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낙관적으로 헤쳐 나가는 멋진 모습에 끌렸다”며 올해 2월 종영한 ‘화랑’ 이후, 빠르게 시청자들을 찾아오게 된 이유를 밝혔다.

동만의 이름 앞에 붙은 ‘파이터’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기 위해 직접 격투기 경기까지 관람, 캐릭터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쏟고 있는 박서준은 “부담 보단, 조금이라도 더 리얼하게 표현해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겨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는 말로 기대를 불어넣었다. 작품마다 철저한 연구와 소통으로 맡은 캐릭터마다 큰 사랑을 받아왔던 박서준이기 때문이다.

이어 “나도 동만이처럼 마음만큼은 사춘기에 머물러 있는 것처럼 느낄 때도 있고, 반면 진지할 땐 한없이 진지하기도 하다. 내 안에서 동만과 비슷한 점을 찾아 이끌어내려는 이유”라며 동만과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한 박서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 쌈이 썸이 되는 로맨스 등 다양한 모습을 유쾌하게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편안하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쌈, 마이웨이’는 지난해 ‘백희가 돌아왔다’로 KBS 단막극의 저력을 알린 임상춘 작가가 집필을 맡았고, ‘드라마 스페셜 – 연우의 여름’, 영화로도 개봉된 ‘눈길’ 등을 통해 젊은 감각과 진정성 있는 연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아 의기투합한다. ‘해를 품은 달’ ‘킬미힐미’ ‘닥터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