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말레이시아 공연 취소 입장 밝혀 “주최 측 사정… 오해 없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개리

개리가 말레이시아 공연 취소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개리는 25일 자신의 SNS에 영문글로 “말레이시아 콘서트는 주최 측의 사정으로 취소됐다. 내게 매니지먼트와 홍보팀이 없어서 상황이 제대로 전달이 안 됐다. 다음에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심하고 주의를 기울이겠다”면서 “이번 일에 대한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제가 됐든 꼭 말레이시아에 가서 공연을 펼칠 준비가 되어있다. 관심 가져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개리의 말레이시아 공연을 담당한 에이스뮤직 프로덕션 측은 최근 SNS을 통해 “5월 21일로 예정됐던 개리의 2017 말레이시아 첫 공연이 현지 사정으로 부득이하게 취소됐다”고 알렸다.

공연이 취소 된 제대로 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아서 이와 관련, 설왕설래가 오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