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이서원, 조이에 애틋 고백 “날 선택해줘”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4-25 23-10-00-216-vert

‘그거너사’ 이서원이 조이를 껴안았다. 자신을 택해달라는 모습이 안쓰러웠다.

25일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강한결(이현우)이 프로듀서가 아닌 크루드플레이 멤버로 무대에 오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는 와중에 서찬영(이서원)은 윤소림(조이)에게 “무대에 설 사람은 내가 아니라 한결 형”이라면서 윤소림에게 “너라도 날 택해주면 안 돼”라고 말한 뒤 그를 껴안았다.

이날 방송에서 유현정(박지영)에게 솔뮤직의 존재 가치를 증명하라는 말을 들은 최진혁(이정진)은 머쉬앤코의 후속곡으로 강한결이 만든 곡을 발표했다. 또한 최진혁은 백진우(송강)와 이규선(박종혁)의 연주를 다른 사람이 하게 시켰다.

이를 알게 된 서찬영은 “마쉬앤코 데뷔곡은 내 노래다”고 화를 냈고, 최진혁은 “네가 강한결이랑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서 이겼다고 생각하냐. 네가 강한결을 누를 수 있는 건 베이스뿐이다. 그러니까 네 자리로 돌아가”라고 독설을 날렸다.

서찬영은 사과하는 강한결에게 “진짜 크루드 플레이가 원하는 소리가 뭔지, 정말로 필요로하는 베이스가 누구인지 잘 생각해 보라”고 말한 뒤 무대에 오르기 전 잠적했다. 이에 유현정은 서찬영 대신 강한결을 무대에 올렸다.

자신을 찾은 윤소림에게 서찬영은 “한결이 형이 무대에 올라간 거지? 저 무대 위에 돌아가야 하는 건 내가 아니다”라면서 윤소림을 껴안은 뒤 “가지 마. 너라도 날 선택해주면 안 돼?”라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