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차도진, ‘파파보이’로 연기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차도진 / 사진제공=블루드래곤 엔터테인먼트

배우 차도진 / 사진제공=블루드래곤 엔터테인먼트

배우 차도진이 연기변신에 나선다.

MBC 새 일일특별기획‘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 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 은별(함은정)과 금별(이주연)이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극이다.

방송 전부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별별’앙숙 자매 함은정과 이주연의 톡톡 튀는 매력과 넘치는 에너지가 일일극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 가운데, 강경준과 차도진이 각각‘별별’자매의 흙수저, 금수저 남편으로 분해 여심 공략에 나선다.

극중 차도진이 연기하는 박민호는 겉으로는 다정하고 유쾌한 성격까지 모두 갖춘 완벽한 귀공자지만, 사실 불안한 영혼의 소유자다. 패션회사 사주의 아들인 최고의 엄친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지만 실상은 아버지 뜻대로 인생을 살아온 뼛속까지 파파보이다. 그런 박민호가 인생 처음으로 자신의 의지대로 선택한 여자가 황금별이다. 장밋빛으로 충만할 것 같았던 결혼 생활은 처제 황은별이 그의 인생에 트라우마를 남긴 인물이자 철천지원수집안 숙명의 라이벌 최한주(강경준)와 결혼을 선언하면서 빡세고 피 말리는 예측불허 결혼생활이 시작된다.

2007년 영화 ‘사랑’으로 데뷔한 이후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발휘해온 차도진은 ‘TV소설 삼생이’, ‘별이 되어 빛나리’, ‘당신은 선물’ 등 호흡이 긴 다수의 일일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과 남성적인 매력으로 안방 여심을 사로잡으며 높은 시청률을 견인해왔다.

이번‘별별 며느리’에서는 기존의 거친 상남자 이미지를 벗고 뼛속까지 파파보이지만 다정한 박민호 역으로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안하무인 ‘마마걸’황금별 역의 이주연과 보여줄 부부 호흡과 달라도 너무 다른‘흙수저 부부’함은정-강경준과의 티격태격 앙숙 케미가 극의 재미를 한층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가 쏠리고 있다.

차도진은 “대본을 받자마자 단숨에 읽어 내려갈 정도로 유쾌하고 신선한 재미가 있었다. 여타 다른 일일극과 달리 자극적인 막장요소 없이도 몰입감이 좋았다”며 “젊은 감각의 감독님과 스태프, 좋은 배우들이 함께하니 촬영장 분위기가 최고다. 건강하고 참신한 재미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기대해달라”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별별 며느리’는 ‘황금주머니’후속으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