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센스, 대마초 흡연으로 활동 중단 “잘못을 반복하지 않겠다”

이센스, 대마초 흡연으로 활동 중단 “잘못을 반복하지 않겠다”
슈프림팀 이센스(본명 강민호)의 연예계 활동 중단 사유가 대마초 흡연인 것으로 밝혀졌다. 2일 오후, 이센스와 소속사 아메바컬처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 아메바컬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마초 흡연에 대해 말했다.

아메바컬처는 “지난 9월 중순경 강민호 군의 대마초 흡연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되었다. 그 이후 강민호 군은 10월 말까지 경찰 조사에 대하여 성실하게 협조하면서, 본인의 대마초 흡연 사실을 솔직히 진술했으며 소속사에도 본인이 지금까지 대마초를 흡연했던 사실을 처음으로 털어놓았다”고 전했다. 아메바컬처 측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이센스는 1년여 전부터 자신의 집 등지에서 주변 지인으로부터 입수한 대마초를 흡연했다.

이센스는 기자회견에서 “처음에는 단순한 호기심에 시작되었지만, 순간의 충동과 그릇된 판단으로 인하여, 사회적으로 악영향을 끼치는 불법적인 행위를 한 것은 그 어떠한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연예 활동을 계속 하는 것은 제 음악을 들어주신 분들, 저를 도와주셨던 모든 분들께 죄송한 일이며, 저 스스로의 양심에도 가책이 느껴져 연예 활동을 중단해야겠다는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센스는 “제가 비록 모든 분들에게 잘 알려진 연예인은 아니지만 저의 음악을 접하는 청소년들에게 직,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서 저의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분들께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렇게 여러분들께 고백을 하게 되었다”면서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많은 팬 여러분들과 연예산업 관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또한 아메바컬처측은 “강민호 군의 대마초 흡연에는 같은 소속사에 소속된 다른 뮤지션들이나 직원은 전혀 이에 개입한 바가 없다”고 강조하며 “진솔하고 진정성 있는 가사를 써왔던 랩퍼로서 잘못을 숨기기보다는 솔직하게 시인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 강민호 군 본인의 판단에 의해 검찰의 본격적인 조사와 사법 처리 수위가 결정되기 전에 잠정 활동 중단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이센스의 활동에 대해서는 “소속사로서 소속 연예인을 보다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 당분간 강민호 군이 자숙하는 동안 아메바컬처는 강민호 군의 건강 및 사생활 관리, 나아가 재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여러모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센스는 검찰에 송치 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
사진. 이진혁 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