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극본·연출 종현, 주연 종현X태연의 ‘론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종현 소품집 '이야기 Op.2'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종현 소품집 ‘이야기 Op.2’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우린 함께 있지만 같이 걷질 않잖아”

SM 대표 보컬리스트 샤이니 종현과 소녀시대 태연이 만났다. 두 사람의 만남에 화려한 애드리브나 날카로운 고음을 기대했다면 조금 심심할 수 있겠다. 그러나 더 묵직하게 남는다. 담담하게 주고받는 보컬은 실제 권태기에 빠진 연인과의 대화를 연상케 한다.

24일 오후 6시 공개된 종현의 소품집 ‘이야기 Op.2’의 타이틀곡 ‘론리(Lonely)’의 얘기다. 종현의 곡에 태연이 피처링했다.

‘론리’는 피아노 선율과 절제된 시퀀스로 오직 종현과 태연의 목소리를 돋보이게 했다. 가사는 함께 있어도 외로운 어느 연인의 대화 내용을 옮겼다. 종현과 태연이 노래 속 연인으로 분해 파트를 주고받는다.

특히 종현이 직접 작사한 가사가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아마 너와 난 착각 속에 서로를 가둬둔 지 몰라”, “나는 혼자 있는 것만 같아요. 그래도 네게 티내기 싫어. 나는 혼자 참는 게 더 익숙해” 등, 연애 중 누구나 한번쯤 느낄 수 있는 권태로운 감정을 현실적으로 냈다. 노랫말을 곱씹어 듣는 것만으로 로맨스 드라마나 소설의 한 장면을 엿보는 느낌을 주고 있다.

이를 위해 종현과 태연은 목소리로 연기하고 있다. 각자 그룹의 메인 보컬로서 높은 음역대를 자랑하지만, ‘론리’에서는 어떤 기교도 부리지 않는다. 대신 적절히 호흡을 섞고 진성 대신 감미로운 가성으로 애달픈 감성을 더했다. 곡의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는 담백한 창법이 그간 대중이 알지 못했던 종현과 태연의 맑은 미성을 느낄 수 있게 했다. 결과적으로 두 보컬리스트의 속삭임이 곡이 가지는 쓸쓸한 분위기를 배가시켰다.

종현의 소품집 ‘이야기 Op.2’는 이외에도 종현의 자작곡 10개 트랙이 실렸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됐으며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