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누퍼 “첫 한류 활동, K팝 위상 제대로 느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스누퍼 / 사진제공=위드메이

스누퍼 / 사진제공=위드메이

그룹 스누퍼가 데뷔 후 첫 해외 활동을 펼친 소감을 밝혔다.

스누퍼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FAN)스퀘어에서 진행된 네 번째 미니음반 ‘아이 워너?(I Wanna?)’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해외 활동을 하면서 케이팝(K-POP)의 위상이 크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우성은 “특히 베트남에서 다른 선배 가수들과 공연을 펼치며 피부로 느꼈다”며 “또 사인회에는 1만 명이 모였고, 가는 곳마다 따라와 주시는 팬들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일본과 베트남 등 해외 팬들과도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도록 언어 공부도 하고 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누퍼의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백허그(Back:Hug)’는 트로피컬 하우스의 곡으로, 통통 튀는 멜로디와 시원한 사운드가 돋보인다.

스누퍼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