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낙하산맨’ 민영기, 노래 괴물 떴다 “큰 도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민영기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민영기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낙하산맨’은 베테랑 뮤지컬 배우 민영기였다.

2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라운드 대결 결과 바나나가 결승에 진출, 낙하산맨이 아쉽게 탈락했다.

복면을 벗은 낙하산맨은 데뷔 20년차 뮤지컬 배우 민영기였다. 셀 수 없이 많은 주연작을 보유, 20년간 정상 자리를 지킨 글로벌 스타 민영기의 등장에 모두가 놀랐다.

민영기는 연예인 판정단으로부터 표를 얻지 못한 데 대해 “옳은 선택이시다. 저는 다시는 안 나오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뮤지컬배우 카이는 “단번에 알아봤다”고 웃어보였다. 이어 뮤지컬 계에서 민영기가 차지하는 영향력과 인기를 설명을 덧붙였다.

민영기는 무대에서 내려온 뒤 “많이 떨렸다. 이제야 숨이 쉬어진다”면서 “대중과 이렇게 가까운 무대가 큰 도전이었다. 20년 만에 내려놓고 놀아본 적이 처음이라 우승만큼 뿌듯함을 안고 돌아간다”고 밝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