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혜, 영화 ‘1987’ 출연 확정… 김태리 단짝 친구 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경혜

박경혜

‘도깨비’에서 처녀귀신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던 박경혜가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감독 장준환, 가제)에 출연한다.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장준환 감독의 신작 ‘1987’은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운 영화.

극 중 박경혜는 김태리의 단짝 친구인 정미 역을 맡았다. 1987년 대학생의 모습을 유니크하고 감칠 맛나게 선보이는 것은 물론 남다른 존재감으로 영화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극 중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끄는 공안경찰 박처장 역할은 김윤석이, 부당하게 진행되는 사건 처리 과정을 의심하기 시작한 부장검사 역할은 하정우가 박처장에게 충성을 다하는 조반장 역할은 박희순이 맡는다.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기자 역할에 이희준이,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물이자 재야인사 역할엔 설경구, 그들을 도와주는 교도관 역할은 유해진이 캐스팅됐다. 또한 민주화 운동에 휘말리게 되는 대학생 역할로는 강동원·김태리가 캐스팅 되었다. 故박종철 역할은 여진구가 맡았다.

한편, 박경혜는 영화 ‘애드벌룬’,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빅매치’, ‘장수상회’ 등 스크린에서도 꾸준히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KBS2 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KBS 드라마 스폐셜 ‘웃음실격’, ‘도깨비’ 등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