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화 흑인 비하 논란에 ‘웃찾사’ 측 “불편 끼쳐 죄송… 삭제”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홍현화

홍현화

SBS ‘웃찾사-레전드매치’(이하 ‘웃찾사’) 측이 흑인 비하 논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웃찾사’ 제작진은 21일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한다. 해당 클립은 즉시 삭제 조치했다.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웃찾사’에서 홍현희가 아프리카 흑인 추장 분장을 하고 춤을 춰 논란이 됐다. 피부색을 검게 칠하고 우스꽝스러운 분장을 하는 모습으로 흑인을 비하했다는 공분을 샀다.

방송 후 샘 해밍턴은  자신의 SNS에 “홍현희 흑인 분장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꺼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라며 쓴소리를 남겼다.

다음은 SBS ‘웃찾사-레전드매치’ 제작진의 입장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개그 코너에 대해 제작진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제작진이 해당 코너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하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해당 클립은 즉시 삭제 조치하였으며 향후 제작 과정에서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