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양세형 “첫 녹화, 안 까불고 했더니 더 안 풀리더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양세형,크라임씬3

방송인 양세형이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추리예능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크라임씬3’의 새 얼굴 양세형이 첫 촬영 소감을 밝혔다.

양세형은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첫 촬영을 진행했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이날 양세형은 “지난 촬영 때 소스라치게 놀랐다. 다들 너무 잘한다”며 “사건에 몰입하고 증거를 찾는 모습을 보며 내가 여기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걱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초에 박경림한테 공진단을 선물로 받았는데 정말 힘들고 집중할 때 먹으려고 생각했다. 오늘 녹화가 예정돼 있는데 공진단 첫 알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어 양세형은 “안 해본 스타일의 방송이기 때문에 긴장했었다”며 “다들 내가 너무 까불까봐 걱정하는 것 같아 눈치 있게 조심스럽게 했는데 녹화가 안 풀리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크라임씬3’는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그에 앞서 21일 오후 9시에는 스페셜 방송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