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애정전선 중간 점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스틸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스틸 / 사진제공=iHQ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의 이유리(변혜영 역)와 정소민(변미영 역), 민진웅(변준영 역) 등 변 씨 남매의 활약이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과 보는 즐거움을 동시에 안기고 있다.

이들이 집과 직장을 오가며 펼치는 다양한 이야기는 극의 주요 흐름을 주도해 나가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는 것. 그 중 특히 때로는 울고 때로는 웃는 파란만장한 변 씨 남매의 연애 사업에 대해 중간보고 현황을 정리해봤다.

◆ 아슬아슬 짜릿한 비밀 연애, ‘호두♥까기 커플’의 미래는?

먼저 차정환(류수영)과 변혜영(이유리)은 몇 차례 이별의 징조가 있어왔지만 8년 만에 재결합한 커플답게 찰떡 케미를 발산, 다시금 다정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현재 혜영은 정환과 둘 만의 아지트에서 가족들 몰래 살고 있기에 아슬아슬하고 짜릿한 연애가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 결혼 이야기 오가는 ‘쭌♥주님’ 가장 큰 산이 남아있다

5년차 공시생과 잘 나가는 커리어우먼 커플인 변준영(민진웅)과 김유주(이미도)도 몇 번의 큰 고비를 넘겨왔다. 서로를 향한 돈독한 애정으로 변 씨 집안에 인사까지 마치며 본격적인 결혼이야기가 오가고 있지만 셋째 미영(정소민)과 유주가 껄끄러운 사이라는 가장 큰 산이 남아 있는 상황. 과연 두 사람이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 한 단계씩 발전하는 배우 중희와 인턴 미영→이젠 한 가족?

다른 남매들과 달리 안중희(이준)와 변미영은 배우와 담당 인턴매니저의 관계. 하지만 지난 방송에서 솔직한 취중진담을 나눈 이후 전보다 한층 가까워진 사이를 짐작케 한다. 무엇보다 조만간 중희가 변 씨 집안에 들어가게 된다면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발생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렇듯 현재 커플로서 매 순간 위기와 달달함을 고루 보여주는 차정환과 변혜영, 변준영과 김유주, 그리고 아직은 가까운 듯 먼 사이인 안중희와 변미영까지. 이들은 연애와 결혼, 직장에서의 애환 등 다채롭고 현실적인 이야기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는 앞으로 ‘아버지가 이상해’의 전개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갈수록 흥미로워지는 변 씨 남매의 애정 전선은 22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아버지가 이상해’ 15회에서 계속될 전망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