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홍원, 스윙스 손 잡았다… 인디고 뮤직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양홍원

양홍원

엠넷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원이 스윙스의 손을 잡았다.

21일 인디고 뮤직은 공식 SNS를 통해 “스윙스가 새 레이블 인디고뮤직을 설립했다”라면서 “소속 아티스트로 영비(양홍원)와 키드밀리가 있다. 앞으로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을 계속 영입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고등래퍼’의 준우승자인 최하민은 스윙스가 대표로 있는 저스트 뮤직과 전속 계약을 맺은 가운데, 양홍원 역시 스윙스가 만든 새 레이블 인디고 뮤직으로 가게 됐다. 이로써 스윙스는 ‘고등래퍼’에서 출중한 실력을 뽐낸 양홍원과 최하민을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한편 양홍원은 ‘고등래퍼’에서 최종 우승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