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권상우, 명불허전 수트핏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권상우 / 사진제공=추리의여왕문전사,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 권상우 / 사진제공=추리의여왕문전사,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에서 마약반 에이스 형사로 완벽 변신해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권상우의 명불 허전 수트 핏이 화제다.

권상우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6회에서 신현빈(정지원 역)과 그의 아버지 장광(하재호 역)이 막무가내로 진행하는 약혼식에 납치됐다. 얼떨결에 약혼식장으로 납치된 권상우는 마지못해 수트로 갈아입었지만 끝내 도망치는데 성공했고 곧바로 최강희(유설옥 역)와 함께 사라진 시누이 전수진(김호순 역)을 찾으러 갔다.

극중 그의 의도와 상관없이 입었지만 매일 비슷한 형사 옷을 입은 완승(권상우)을 보던 시청자들에게 ‘눈호강 수트 자태’를 선사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권상우의 수트가 화제를 모은 것은 이 번 뿐만이 아니다. 전작인 ‘천국의 계단’, ‘대물’, ‘야왕’, ‘유혹’ 등의 드라마에서도 그의 수트 패션은 연일 화제를 모은바 있으며 ‘야왕’ 방영당시에는 ‘수트의 야왕’으로 불릴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권상우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수많은 명대사를 남기며 한류 붐을 일으킨 드라마 ‘천국의 계단’은 작품뿐만 아니라 극중에서 보여준 패션 스타일까지 인상 깊게 남아있어 그가 우월한 수트 감각을 뽐낼 때 마다 언급된다고.

이처럼 권상우의 수트 패션은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으며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명품 옷태로 남다른 수트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서동서 마약견 형사로 열연중인 그의 깜짝 변신에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킬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완벽한 수트 소화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권상우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되는 ‘추리의 여왕’에서 활약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