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 조성모 “요즘 친구들, 날 댄스가수로 알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톡투유' 조성모 / 사진제공=JTBC

JTBC ‘톡투유’ 조성모 / 사진제공=JTBC

가수 조성모가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에 게스트로 참여해 녹화장을 뜨겁게 달궜다.

조성모는 최근 진행된 ‘톡투유’ 녹화에 여전한 ‘꽃미남’의 비주얼로 나타나 여성 청중들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이어 ‘놀다’라는 말을 떠올리면 어떤 생각이 드냐는 MC의 질문을 받고 “녹화장 오는 길에 있던 활짝 핀 벚꽃 나무 아래에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여기에 술과 고기가 있다면 정말 금상첨화겠다”라고 말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 외에도 조성모는 시종일관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스스로를 ‘국민가수’ ‘밀리언셀러’라고 칭하며 장난기를 드러내 현장을 즐거운 분위기로 이끌었다. 한편으로는 “요즘 어린 친구들이 나를 댄스가수로 알고 있더라”며 ‘발라드 가수’의 고충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이날 조성모는 입담 뿐 아니라 화끈하게 노래실력까지 과시해 녹화장을 단독 콘서트장으로 바꿔버리기도 했다. 조성모와 함께 한 ‘톡투유’는 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