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이특 “다나에게 남자답게 사귀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이특 “다나에게 남자답게 사귀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이특 : “다나에게 남자답게 사귀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
– 1일 방송된 SBS 에 출연한 이특. 이특은 에 같이 출연한 같은 소속사의 다나와 얽힌 11년 전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특은 “사무실에 처음 들어갔을 때 처음 봤던 연습생이 다나였다. 하나부터 열까지 친절을 베풀어준 다나를 솔직히 정말 좋아했었다”고 고백했다. 이특은 다나에게 “남자답게 사귀고 싶다고 얘기했었다”고 밝힌 후, 교제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사무실에 그 얘기가 들어가 ‘내일부터 나오지 말라’는 얘기를 들었다. 그래서 A4지 5장 분량의 반성문을 써서 제출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다나는 “대체로 맞는 이야기지만, 그 때문에 퇴출위기에 놓였었고 반성문을 썼다는 것은 모르고 있었다”며 놀라워했다.

[타임라인] 이특 “다나에게 남자답게 사귀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엄태웅 : “세 번째 섭외 끝에야 ‘1박 2일’ 해볼까 하는 생각을 했다”
– 1일 방송된 KBS 에 출연한 엄태웅. 엄태웅은 에서 KBS ‘1박 2일’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엄태웅은 처음 제안이 왔을 때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생각했다.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면서 “‘1박 2일’의 나영석 PD와 제작진이 동네로 만나러 와서 만났다. 만나서 ‘정말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더니 다 안다고 하더라”고 ‘1박 2일’ 출연에 얽힌 뒷얘기를 털어놓았다. 이어 엄태웅은 “두 번째 만났을 때도 ‘이건 아닌 것 같다’고 거절했다. 세 번째 섭외 끝에야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