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별 “레드애플 보컬 이후, 3년 만에 솔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장한별 / 사진제공=더그루브엔터테인먼트, 엠브릿지

장한별 / 사진제공=더그루브엔터테인먼트, 엠브릿지

가수 장한별이 “3년 만에 솔로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장한별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드림홀에서 새 싱글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레드애플로 활동하다가 3년 만에 솔로로 나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팀 활동과 큰 차이가 있다. 장단점이 있다”고 밝혔다.

장한별은 “당시에는 팀에 기타를 월등히 잘 치는 멤버가 있어서 기타를 치지 않았다. 이번 싱글 ‘봄이 왔어요’에서는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녹음했다”고 설명했다.

또 “솔로 활동은 분명 외롭고 무대 위에서 의지할 사람도 없어서 쓸쓸함이 있다”며 “대신 장점도 굉장히 많다. 음악적으로 충돌이 없다”고 웃었다.

새 싱글 타이틀 곡 ‘뭣 같은 LOVE’는 심태현 작곡가의 작품으로, 밴드 애쉬그레이와 클릭비 노민혁이 노랫말을 붙였다. 밴드 레드애플의 보컬로 데뷔, 3년 만에 솔로 가수로 나섰다.

장한별은 오는 23일 ‘뭣 같은 LOVE’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