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사랑’ 윤채성, 천천히 꾸준히 멀리(인터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채성,인터뷰

배우 윤채성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hs87@

“날 그렇게 대한 여잔 네가 처음이야”라며 사랑을 깨닫는 재벌2세에 자아도취 자뻑남. 이 흔하디흔한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은 배우가 있다. KBS2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 차태윤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윤채성이 주인공이다.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갈등과 복수로 얼룩진 극의 메인 서사 안에서 윤채성의 연기는 단연 눈에 띄었다. 분위기가 환기됐고 긴장감이 와해됐다. 스멀스멀 웃음도 새어나왔다. 윤채성은 상대배우 서하와 티격태격하다가 알콩달콩 연인이 되는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생소했던 외모는 어느 순간 친근하게 다가왔다.

활동이 활발하진 않았지만 그는 드라마, 영화, 연극은 물론 일본 활동까지 감행하며 배우고 성장했다. 이제 시작이라며 더 멀리 날아갈 준비를 마친 윤채성의 이야기.

10. 무려 104부작의 일일극이었다. 어머니들이 많이 알아보지 않을까.
윤채성: 지하철을 타면 많이 알아봐준다. ‘태윤아~’라면서 친근하게 대해준다. 특히 철없는 모습을 보여주다가 극이 후반부로 갈수록 성숙해지니 어른들이 ‘너 요즘 착해져서 마음에 든다’라며 예뻐해 준다. 얼마 전에는 종합운동장역에서 승차해 한 어머니를 만났는데, 사는 얘기를 나누며 KBS세트장까지 왔다.

10. 다소 무거운 이야기의 극이었다. 하지만 윤채성이 등장하면 밝아졌다.
윤채성: 감독님이 요구한 부분이다. 쿠션역할이라고 했다. 무거운 전개지만 쳐지지 않도록 밝게 이끌어 가야 한다고 했다. 감독님은 윤상현 선배의 연기 톤을 참고해달라고 디렉션을 줬다. 그래서 ‘시크릿 가든’ ‘쇼핑왕 루이’ 등을 보면서 연구했다.

10. 실제로 윤채성의 연관 검색어엔 윤상현의 이름이 있다.
윤채성: 정말 기쁜 일이다. 내 연기를 보고 윤상현 선배를 떠올려줬다는 말 아닌가. 감독님의 숙제를 잘 해냈다는 성취감이 들더라.

10. 윤상현과 개인적 친분은 없고?
윤채성: 재미있는 인연이긴 하다. 내가 연예인축구단으로서 일본에서 공연을 한 적이 있다. 윤상현 선배가 당시 일일 감독님으로 왔었다. 이후에 김준수 형과 윤상현 선배의 결혼식에도 참석했다. 워낙 연예인 선배들이 많아서 나를 기억하진 못할 거다. 하지만 나중에 우연히 만나게 되면 ‘결혼식 하객사진에 내 얼굴이 있습니다’라고 말하고 싶다. 엄청 놀라겠지.(웃음)

윤채성,인터뷰

배우 윤채성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캐릭터 분석은 어떻게 했나.
윤채성: 바보온달을 떠올렸다. 극 초반엔 안하무인 철없는 청년이지만 점차 변화하는 인물이었다. 때문에 개연성을 위해 악의를 가진 ‘나쁜 놈’으로 표현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백치미가 있는 인물로 설정했다. 바람둥이에 갑질도 하고 말도 막 하지만 악의는 없는 거다. 아무 생각이 없는 거다. 그러다 한 여자를 만나며 생각이란 걸 하게 되고 점차 변화했다.

10. 준비를 철저히 했다.
윤채성: 베테랑 선배들이 많은 현장이었다. 누가 되고 싶지 않았다.

10. 준비를 많이 한 만큼, 로맨틱코미디 연기를 조금 더 보여주고 싶지 않았을까. 비중 면에서 아쉬운 점은?
윤채성: 누구나 욕심은 있을 거다. 하지만 많은 선배들이 나와 같은 과정을 겪고 지금의 자리에 오른 것 아닌가. 주어진 부분에 최선을 다했고, 그 가운데 부족한 점을 발견했고, 앞으로 더 성장하고자 하는 마음을 느꼈으니 마냥 감사할 뿐이다.

10. 그럼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연기는?
윤채성: 뭐든지. 친근하게 느낄 수 있는 생활연기도 하고 싶고 왕빛나 선배처럼 악역도 해보고 싶다. 내가 모르는 내 모습들을 꺼내보고 싶다.

10. ‘다시 첫사랑속 왕빛나는 정말 살벌했는걸.
윤채성: 실제론 너무 좋은 선배다. 카메라 앞에선 돌변하지만 평소엔 현장 분위기도 띄워주고 항상 밝다. 왕빛나 선배가 연기를 너무 잘 한다. 선배에게 들은 얘긴데, 친구들의 어머니가 ‘빛나 착한 줄 알았는데 너무 못됐다’ ‘친하게 지내지 말라’ ‘본성이 연기에 드러나는 것 아니냐’며 걱정을 하셨다더라.(웃음)

10. 김승수와 호흡은 어땠을까. tvN ‘가족의 비밀에서도 만난 적이 있다.
윤채성: 나를 많이 챙겨줬다. 대기실에 있을 때 선배들에게 방해가 될 까봐 복도에 나가서 연기를 하곤 했는데, 선배가 그걸 봤다며 이후에 궤도에 올랐을 때도 지금 마음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막내라서 주변의 조언을 많이 받으며 흔들리기도 했는데, 선배가 중심을 잘 잡아줬다. 만두도 챙겨줬다. 뿐만 아니다. 현장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정중하고, 몸이 힘들어도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어준다. 많이 배웠다. 나도 김승수 선배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10. 연극을 하다가 2014XTM ‘접속2014’로 데뷔했다. 이른 나이는 아니었다.
윤채성: 사실 고등학생 때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가 스무 살 때 본격적으로 연기를 했다. 연극도 하고 독립영화에도 출연했다. 중간에 연이 닿아 일본에서 2년 정도 활동을 했다. 20대 중반을 일본에서 보낸 뒤에 다시 돌아오니 조금 늦어진 감이 있다. 하지만 늦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더 나아갈 길이 멀다.

10. 맞다. ‘남자 배우는 40살부터라는 말을 종종 들었다.
윤채성: 2-30대에 정말 열심히 연기하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훈련했기 때문에 40대에 빛을 본다는 말이 성사되는 것 아닐까. 대배우 선배들만 할 수 있는 말이다. 나도 훗날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할 거다.

10. 윤채성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얘기해 달라.
윤채성: 다양한 색을 가진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 그 과정에서 사람들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면 최고일 거다. 언제나 내 연기가 사람들을 감동케 하고 웃게 하고 울게 했으면 좋겠다. 희로애락이 담긴 배우를 꿈꾼다.

윤채성,인터뷰

배우 윤채성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