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성웅, 브라운관 1년 만 복귀 “한류스타로 돌아온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박성웅이 ‘맨투맨’을 통해 1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박성웅이 출연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이 오늘(21일) 첫 방송된다.

박성웅은 초특급 한류스타 여운광 역을 맡아, 까칠하면서도 속마음은 따뜻한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화려한 연기 변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된 미스터리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코믹, 멜로, 스파이, 첩보, 액션 등의 복합장르 드라마.

극에서 박성웅은 도도하고 까칠한 톱스타 ‘여운광’으로 분해, 얄밉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기존의 연기와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

앞서 박성웅은 지난해 2월 종영한 SBS ‘리멤버-아들의전쟁’에서 각성 후 정의 실현을 위해 싸우는 박동호 역을 맡아, 섬세하고 입체적인 연기로 극강의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바 있다.

또한 올해 3월 종연한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보디가드 ‘프랭크 파머’를 맡아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으며 성공적인 뮤지컬 데뷔를 치렀다.

박성웅이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맨투맨’은 오늘(21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