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런닝맨’ 100% 적응 완료…솔직 당당 민낯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전소민이 ‘런닝맨’에 100% 적응, 민낯까지 공개했다.

오는 23일 방송될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전소민의 리얼한 민낯이 공개된다.

전소민은 ‘런닝맨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재석, 지석진과 함께 일본의 오사카로 당일치기 해외여행을 떠났다.

오사카에서 전소민은 미션을 위해 순도 100%의 청정 민낯을 공개하며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오히려 전소민은 여배우의 쌩얼을 걱정하는 유재석과 지석진에게 “눈썹만 그리면 된다”며 털털한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전소민은 여행 내내 예측 불가한 4차원 돌발행동으로 국제 미아(?)가 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이에 유재석은 오사카 한복판에서 목 놓아 “소민아”를 외치며 전소민을 찾아 헤매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과연 전소민은 무사히 당일치기 해외여행을 마칠 수 있을지, 자세한 내용은 오는 23일 오후 5시20분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